default_setNet1_2

창원시, 진해에 전기차 배터리 부품산업 230억 투자유치

기사승인 2019.03.22  19:57:44

공유
default_news_ad1

- (주)NSC인더스트리 130억·(주)영림테크 100억와 협약 체결

▲ CNN21뉴스 창원=이성용/기자] 창원시, 진해에 전기차 배터리 부품산업 230억 투자유치.

허성무 창원시장은 22일 전기자동차 배터리 부품 제조업체인 ㈜NSC인더스트리와 ㈜영림테크로부터 진해구 마천산업단지 일원에 총 230억 원을 유치하고, 투자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투자협약을 체결한 2개사는 LG화학의 전기자동차 배터리 모듈케이스 제작에 필요한 End Plate 제품을 개발·생산하는 업체이다.

창원시는 이번 투자유치가 ‘제2의 반도체 산업’이라 불리는 전기자동차 배터리 산업을 새로운 주력산업으로 발전시키고,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으로 지정된 진해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기폭제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진해구에 위치한 ㈜NSC인더스트리(대표이사 이정수)는 국내 최초로 고진공다이캐스팅공법을 개발하고 고강도의 자동차 부품을 생산해 현대자동차에 공급하고 있다.

볼보, 르노 전기자동차에 공급할 부품을 개발ㆍ생산하기 위해 130억 원을 투자해 기존 공장을 증축하고, 30명 이상을 신규 고용해 2023년까지 총 매출 600억 원을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김해시 진영읍에 본사, 부산광역시 강서구에 사업장을 둔 ㈜영림테크(대표이사 이기용)는 자동차 제동부품인 캘리퍼 바디와 변속기 부품 등을 생산하고 있다. 폭스 전기자동차에 공급할 부품을 개발ㆍ생산하기 위해 창원으로 공장이전을 계획하고 있으며, 공장 증설 및 설비 구입 등 100억 원을 투자하고 30명 이상 신규 고용하여 2023년까지 총 매출 400억 원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어려운 경제 상황 속에서도 창원시, 특히 고용위기지역이자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인 진해구에 투자결정이 이뤄져 지역경기 부흥에 기대감이 크다”며 “기업이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물심양면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성용 기자 anjffh1@naver.com

<저작권자 © CNN21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