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창원시 의창구 공무원, 70대 할머니 익사 직전 구조

기사승인 2019.08.19  15:49:41

공유
default_news_ad1

- 조욱현 주무관, 창원 용지호수 인명구조

▲ 창원시 의창구 산림농정과 조욱현 주무관

[CNN21=이성용기자]  지난 15일 오전 9시경 창원 용지호수 트랙을 걷던 조욱현 주무관(창원시 의창구 산림농정과)이 용지호수에 빠져 물에 허우적거리는 70대 할머니를 구조한 것이 뒤늦게 알려져 화제이다.

당시 조 주무관은 용지호수에서 조깅을 하던 중 ‘도와주세요!’라는 한 아주머니의 목소리를 들었고, 다가가보니 용지호수 펜스 1미터 앞에 할머니가 빠져서 허우적거리는 광경을 목격했다.

조 주무관은 도움을 요청한 아주머니에게 119 신고 여부를 다급히 물었고, 아주머니로부터 휴대폰이 없어 신고하지 못했다는 말을 들었다. 조 주무관은 아주머니에게 자신의 휴대폰을 건네주며 119에 신고하게 했고, 곧장 물속으로 뛰어들어 할머니를 구조했다.

▲ 용지호수에서 할머니를 구조한 직후의 현장 모습

조 주무관은 의식을 잃은 할머니를 벽면 쪽으로 밀어붙여, 호흡을 유지하도록 했다. 행인의 도움을 받아 펜스 밖으로 구조하기 위해 노력하던 중 119가 도착했고, 소방대원들이 들것을 통해 할머니를 병원으로 이송했다.

조욱현 주무관은 “앞으로 또 다시 내 앞에서 이런 일이 생겨도 내 마음은 변함이 없을 것.”라고 밝혔다.

이성용 기자 anjffh1@naver.com

<저작권자 © CNN21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