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여수시, ‘국립해양기상과학관 건립’ 시민 청원 성립

기사승인 2019.10.12  05:24:40

공유
default_news_ad1

- 9월 30일 접수, 10월 10일 지지자 300명 넘어, 권오봉 시장 11일 면담

   
▲ 여수세계박람회장에 국립해양기상과학관 건립을 촉구하는 민원이 300명 이상의 지지를 받아 정식 청원으로 성립됐다. 권오봉 시장은 11일 오후 시청 시장실에서 청원자와 면담을 진행하고, 관련부서는 공식 답변을 청원방에 게시할 예정이다. (사진은 국립해양기상과학관 건립 예정지인 여수세계박람회장)

여수세계박람회장에 국립해양기상과학관 건립을 촉구하는 민원이 300명 이상의 지지를 받아 정식 청원으로 성립됐다.

여수시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시청 홈페이지 시민 청원방에 국립해양기상과학관 건립 민원이 올라왔고, 이달 10일 335명의 지지를 얻어 청원 요건을 갖췄다.

여수에서 태어나고 자란 평범한 여수 시민이라고 밝힌 청원인은 “최근 박람회장 사후활용과 관련해 여수시의회와 일부 시민 단체의 행동이 시민의 바람과 큰 차이가 있어 청원을 드린다”고 배경을 밝혔다.

그는 이어 “해양기상과학관 공유재산 관리계획 요구안이 여수시의회 상임위에서 부결된 것은 실망감을 넘어 시의원의 자질을 의심케 한다”면서 “시의회의 부결 이유를 보면 행정의 발목 잡기에 열중하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고 꼬집었다.

이와 함께 “타 지역 사례처럼 지역 발전을 도모할 수 있는 공공기관은 여수시가 부지를 제공해서라도 유치하는 것이 맞지 않는지?”, “기상과학관을 짓고 나면 자산 관리를 여수에서 하는 데 부지 매입이 왜 예산 낭비인지?” “이번 시의회 부결이 여수시 재정을 위한 것인지? 아니면 정치적 파벌싸움인지?” 되물었다.

특히 “여수시의 미래와 시민이 진정으로 무엇을 바라는지를 여수시의회는 알아야 한다”면서 “국가기관 지역유치는 청년일자리와 관광 부가가치 창출을 위해 지금 당장이라도 통과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여수시장에게 “여수의 미래는 박람회장 사후활용”이라면서 “부지매입과 민자 유치 등을 통해 당초 계획했던 국립해양기상과학관과 국제전시규모의 컨벤션센터를 꼭 건립해 주길 간절히 청원한다”고 말했다.

여수시 열린 시민청원제도는 권오봉 시장의 공약사항으로 시청 홈페이지 청원방에 글을 게시하고 20일 내에 300명 이상의 지지를 얻으면 시장이 직접 청원자와 면담하는 쌍방향 소통 시책이다. 권오봉 시장은 11일 오후 시청 시장실에서 청원자와 면담을 진행하고, 관련부서는 공식 답변을 청원방에 게시할 예정이다. 

이강섭 기자 lgs425@hanmail.net

<저작권자 © CNN21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